미소노 구입한 얘기 나도몰라

그동안 쓰던 칼이 세키 마고로쿠인데, 이게 우수용 편날이라 왼손잡이인 내가 쓰기엔 아주 조금 불편하다는 걸 빼면 정말 만족하며 잘 쓰고 있었다. 그 전까진 그저 그런 칼만 쓰다가 큰맘 먹고 좋은 거, 몰리브덴강으로 샀었는데 이게 그렇게 맘에 들 수가 없었다. 칼 자체가 100% 편날인 탓도 있지만(택배를 뜯기 전까지 편날인지 몰랐음...) 초립날 각이 컸음에도 절삭력이 너무 좋았고, 무게중심은 약간 뒤쪽 딱 볼스터에 있어서 190그람의 무게가 묵직하면서도 다루기는 쉬웠다. 양파나 양배추 따위가 삭삭삭 거리면서 작살날 때의 그 손맛이란...난 이 칼 때문에 무거운 칼이 좋다고 생각했고 미소노를 살까말까 한참 고민한 이유 중 하나도 미소노의 가벼운 무게였다.

그리고 이 칼은 연마가 쉽다는 장점도 있다. 몰리브덴 강재 자체가 고급에 비해 물러서 그런 거지만 희한하게도 훨씬 무른 싸구려 스댕보다 슥슥 잘 갈리고, 심지어 날 뒤집어짐도 적은 데다 카에리 제거도 쉬워서 한 번 갈면 무섭게 날을 세울 수 있었다. 내 경우 칼을 거의 야식+주말용으로만 쓰다보니 그냥 닥치고 날카롭게 갈아버리는데, 이 때의 칼 만족도는 부엌 천장을 뚫어버릴 정도다. 아무리 양파를 조져도 매운내가 안 남. 대신 유지력이 낮아서 내 경우 3~4주에 한 번은 갈아준다.

다만...오른손잡이용 편날인 탓에 잘게 뭔가를 썰다보면 날이 살짝살짝 밖으로 밀리는 경우가 있어서 칼을 약간 안쪽으로 기울이고 썰어줘야 할 때가 있다. 물론 날빨이 워낙 좋아서 대만족하고 썼지만..

그러다가 '그냥 다른 칼도 갖고 싶어서' 고민했던 게 사카이 이찌몬지 스웨덴강 규토였는데 이게 구매대행 하려니 생각보다 너무 비쌌다. 그래서 포기하고 어쩔 수 없이(?) 산 게 미소노 UX10.

날의 모양이나 두께, 길이는 두 칼이 놀랍게도 거의 비슷하다. 대신 무게중심이 약간 앞쪽이고 무게가 160으로 훨 가벼워서 체감상 칼이 짧게 느껴진다. 손잡이는 아담해서 손에 쏙 들어오고 일단 벨런스가 너무 좋아서 아 이래서 미소노 미소노 하는구나 싶었다.
아직 별로 안 써봐서 많은 감상은 없지만, 양파를 쳐보는데 톡톡 스쳐도 다져질 정도의 절삭력이다. 날 모양은 눈대중으로 우수용 7:3정도 되는 거 같았다. 나중에 반대로 바꾸고 싶다.

그나저나 초립날 상태가 꽤 좋다. 기계연마는 분명 아닌 거 같고 고방수 숫돌에 수작업으로 비빈 거 같다. 토마토 한 번 잘라보고 싶은데 토마토가 없네..
페인팅인줄 알았는데 음각 각인.
뭔가 아주 교과서적인 규토 느낌이다. 맨 위에 슌은 엄마 칼이고 엄마가 안 써서 내가 갖다 가끔 쓰는데, 올 초였나 저걸로 마늘 뽀각하다가 미끄러져서 손목을 살짝 베인 적 있다. 종이에 베인 만큼 베였는데 순간 소름 쫙 돋아서 아무튼 그 이후론 절대 칼로 마늘뽀각은 안 하고 쇠밥그릇으로 한다. 슌은 폭이 넓어서 높은 거 썰 때는 뭔가 더 안전한 느낌이며, 칼날 배가 불룩하고 무게도 210g으로 꽤 나가서 다른 것과는 좀 다른 컨트롤이 필요한 거 같다. 무게중심은 볼스터 바로 앞이고 일식칼 처럼 목이 길어서 그 부분을 약간 뒤로 잡으면 손에 딱 들어온다. 짧은 사용으론 스웨덴강이나 VG10이나 절삭력 차이는 잘 모르겠다. 그냥 가정용으로 요리좁밥이 쓰기엔 꽤 과분하기도 한 느낌.

게임을 샀더니 OST가 좋음 붐박스

최근에 트랜스포트 피버라는 철도경영 게임을 샀는데 뜬금없이 음악이 너무 좋은 거다. 사실 이런 류의 게임들이 플레이 중에 유난히 음악 몰입도가 높고, 심지어 OST의 퀄리티가 게임성까지 씹어먹는 경우도 간간히 있는데, 이 게임은 음악과 게임 둘 다 맘에 든다. 여담으로 두 달여 전 담배 끊고 그 돈으로 여러 가지 게임들을 하고 있는데, 재밌는 게임은 많아도 의외로 맘에 드는 게임은 몇 없더라. 근데 한 번 맘에드니 버그가 아무리 텨나와도 그냥 이뻐보인다.

여튼 음악의 분위기는 대체적으로 60년대 알앤비나 락앤롤 정도. 개인적으론 들으면서(지금은 아예 mp3에 넣고 듣는다) Willie Mitchell이 문득 떠올랐다. 아래는 OST 중 하나인 Green.



왼발 브레이킹도 하는 바리첼로 피트월



Acelerados란 유튜브 채널 뒤적이다가 우연히 알게 됐는데, 요즘엔 바리첼로가 왼발로 브레이킹을 한다는 뜬금없는 근황을 접했다. ㅋㅋ
바리첼로의 F355와 360, 458로 브라질의 Velo Citta 서킷 어택 온보드이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페라리 탑3 중 하나가 노란색 F355 베를리네타인데 영상은 아쉽지만 F1 버전임.

mp3를 샀음 붐박스

쓰던 mp3가 버튼이 고장나서 새로 샀다. 그게 씨디피 이후로 처음 썼던 버튼 하나짜리 엠피였는데 그 버튼이 맛간 것이다...

한 2주 동안은 핸드폰으로 대신 들었는데 너무 불편했다. 엠피의 생명은 주머니에 손 넣고 버튼으로만 꼼지락 거리는 건데, 핸드폰은 기능만 화려하지 이게 불가능하다. 아이러니다. 특히 내 핸드폰은 너무 커서 주머니에 들어있는 거 자체가 불편한데, 곡이나 폴더를 바꾸고 싶을 때마다 꺼내서 화면을 켜아한다. 핸드폰으로 음악 듣다가 분노조절 장애를 느꼈음. 내가 한때는 씨디피도 주머니에 넣고 십수 년을 들었지만 넣다 뺐다는 안 했다.

코원 m2라는 걸 샀는데, 반드시 휴대가 편해야 하며, 괜찮은 음질, 그리고 32기가 이상의 용량과 화면의 존재가 기준이었다.
요렇게 생김.

크기는 감자칩 한 개정도이고, 음장효과 켜면 음질은 나름 괜찮다. 플레이 시간이 90시간이나 된다고 하고, 요샌 거의 안 듣지만 라디오 기능, 사진/비디오 보기, 간단한 메모장/그림판/녹음기/달력 등의 쓸모없는 기능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물론 액정은 작지만 음악만 듣기엔 세상 충분하며, 생긴 건 그럭저럭 이쁘지만 오른쪽의 스피커 구멍은 디자인으로나 기능적으로나 에러라고 생각한다.

단점으론 화면이 감압식이라 쉽게 눌리지가 않아서(근데 엉뚱한 건 잘 눌린다.) 특히 구석 부분은 손톱으로 눌러야 한다. 게다가 위에도 언급했지만 난 주머니 속에서의 버튼조작이 중요한데, 버튼만으로 폴더를 넘길 수가 없다...왜...폴더를 바꾸는데 기기를 꺼네서 둔한 터치화면을 낑낑대고 문질러야 하는지. 대신 버튼 배치는 주머니에서 누르기 아주 편하게 되어 있다. 아무튼 음악을 앨범 단위로 주로 듣는 나 같은 경우 이 부분이 아주 불편하다.

지름욕구 쏙 들어간 얘기 시계방

이쁜 시계들

접때 시계 고장 났을 때 오랜만에 시계 정보나 뒤적이다가 제니스 파일럿에 급 꼴려서 진짜 살까 말까 하고 있었다. 솔직히 난 시계가 두 개 이상은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서 진지하게 살 마음은 아예(조금밖에) 없었지만, 여튼 그렇게 5주 만에 수리가 끝나고선 애써 잊고 있었다.

는 훼이크고 잠자기 전에 머릿속에는 '제니스..제니스..제니스..', 일하다가 '제니스..제니스...' 이러기 일쑤였다. 내가 밀리터리엔 관심 없어도 옛 몇몇의 군용시계에서 따온 특유의 심플한 디자인, 특히 1900년대 초반의 전형적인 파일럿 시계나 그 이후 B-uhr 등엔 뭔가 강렬하진 않지만 깊은 끌림이 있다.
위는 1900년대 초 프랑스 비행사 Louis Bleriot가 직접 소유했던 제니스, 당시 보편적인 디자인의 파일럿 시계,

그리고 아래는 현행 모델인 Pilot Type 20 Extra Special.
Zenith Pilot Type 20 Extra Special, 45미리 오오!! (출처:여기)

아무튼, 아까 생각나서 다시 검색이나 해봤는데 뭔가 이상했다. 공식 홈피에 이 시계 무브먼트가 제니스 3000이다. 분명 제니스엔 그런 게 없다. 엘리트 개조한 번호인가?? 아래 기계 그림은 그 홈피에 실린 그림인데 보면서 어딘가 이상한 냄새가 났다.
뭔가 쎄 했다. 저 로터의 커다란 베어링은 설마..???

좀 더 찾아보니 셀리타 300이란다. 이런 미친 시박!!!!!! 난 제니스가 ETA 기계를 쓰리라고는 꿈에도 상상 못했고, 당연히 이것도 엘리트 무브인줄 알았다. 내가 그동안 시계에 관심을 끊어서 몰랐는데 이 모델을 만들면서 처음으로 외부 무브먼트를 사오기 시작했단다. 와...얘들도 이게 잘 팔리리란 걸 예상 했나보다. 다른 파일럿 모델들은 다 엘리트나 엘프리메로, 5011인데 이 엑스트라 스페셜 스틸모델 딱 하나만 2892를 쓴다. 심지어 파일럿 가장 기본형도 엘리트가 들어간다.

문자 그대로 갖고 싶은 마음이 0.1초만에 쏙 들어갔다. ㅋㅋㅋㅋㅋ놀라워라

아, 여담인데 요즘 시계 가격이 장난 아닌 거 같다. 한 10년 전에 비해 같은 무브먼트의 시계가 어지간해서 2배 이상씩은 올랐더라. 여기서 또 사고 싶은 마음이 확 사라졌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