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잡담 나도몰라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20110519143115&section=01

웃긴 기사에 분위기 깨는 거 같지만..
예전부터 느꼈던 건데 진지한 얘기라도 트위터에서 보면 뭔가 유치하게 보이는 효과가 있는 거 같다.

인스턴트한 시스템이 심지어 위 기사의 김여진이나 김형석, 김제동이 올린 누구나 공감할 생각에조차 인스턴트한 느낌을 수반한다고나 할까. 반면에 같은 소신 발언이라도 지난번에 김여진이 100분 토론에서 했던 얘기처럼 충분한 부연설명이 있으면 훨씬 공감하기가 쉽다. 트위터의 이런 점 때문에 본래 주요 쓰임새인 개인적인 얘기나 짤막한 정보전달을 하기엔 좋지만 적어도 누군가에게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주장을 하기엔 적합하지 않은 거 같다. 특히 사정을 알기 힘든 유명인의 경우 문제 되기 쉬운데, 누군가의 정당성을 떠나 형식논리가 갖춰지기 어렵다. 그래서 어떻게든 약점잡히기 딱 좋다.

지난번 김연아가 코치 경질했을 때도 그렇다. 거기서 내막은 알 수 없지만 김연아의 입장이 타당할 수 있다는 것에 앞서 의심받을 수 있다는 사실도 타당하다는 것이다. 진짜 그때의 김연아 트윗은 미안하지만 유치하기 그지없었다. 김미화 블랙리스트 발언도 비슷했다. 슬프지만 논점과 무관하게 좋게 봐줘도 푸념 정도였는데 kbs에겐 약점잡기 쉬운 먹잇감이었을 것이다.

짧은 글 특성상 불가피하지만, 논란이 생길 수 있는 주장이 감정적이기만 하다는 건 치명적이다. 설령 공감될 수 있는 입장이라도 누군가가 설득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운데, 유능한 키배꾼은 감정적이지만 논리를 갖추고 있다는 것과 대조적이다. 이오공감에서 종종 볼 수 있는 말귀 못 알아듣는 통칭 '벽'과도 다르다. 이런 경우 그런 거 없고 잘못되면 그냥 병tothe신이다.

문득 생각나는데 지난번 타마같은 새퀴가 딱 그랬다. 장황하게 인신공격만 늘어놓는 건 결국 무덤만 파는 꼴이다. 근데 트위터는 정말 우르르 몰려다니기나 인신공격 등이 서식하기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 게다가 정당한 발언조자 뭔가 인신공격으로 보이게 한다.

덧글

  • 마하 2011/06/06 17:54 # 삭제 답글

    트위터 써볼려고 했고 미투도 그렇고 좀 저랑은 안 맞던데 ㄷㄷㄷ 시대에 뒤 떨어진건지는 모르겠지만 말씀대로 뭔가 오해의 소지가 많을 수 있는...

    특히 말을 끝까지 들어봐야 한다는 한국말은 짧을 수록 그 오해가 커지기 마련이니까요 ㅎㅎㅎ
  • 지구밖 2011/06/06 20:09 #

    써보진 않았지만 저도 그닥...가끔 아이돌 트위터는 갑니다만;;;;
댓글 입력 영역